[CEO 리뷰] 스티브 잡스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 아이맥의 창조자)

2014.06.21 19:49 스터디/경영·직장


혁신아이콘 스티브 잡스. Steve Jobs (1955~2011) 



스티븐 잡스. Steve Jobs



“Visionary, genius, game-changer….but also a freak”


오늘은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 아이맥의 창조자라고 불리는 스티브 잡스(Steve Jobs) 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혁신의 아이콘이라 부르는 스티브 잡스(Steve Jobs) 그의 생애와 여러 면을 살펴보도록 하죠.


스티븐 잡스. Steve Jobs


스티븐 잡스. Steve Jobs


스티븐 잡스. Steve Jobs


스티븐 잡스. Steve Jobs


스티븐 잡스. Steve Jobs


스티븐 잡스. Steve Jobs


스티븐 잡스. Steve Jobs


스티븐 잡스. Steve Jobs


스티븐 잡스. Steve Jobs


스티븐 잡스. Steve Jobs


스티븐 잡스. Steve Jobs


스티븐 잡스. Steve Jobs


스티븐 잡스. Steve Jobs


스티븐 잡스. Steve Jobs



스티브 잡스의 생애 및 업적 >



1955. 2. 4 샌프란시스코, Syrian Muslim과 미국 대학원생 사이 출생, Paul and Clara Jobs 부부에게 입양

어린 시절: 과잉활동아(Hyperkinetic), 외톨이, 독불장군

1971년 고등학교 재학시 Wozniak을 만남. HP에서 인턴

1972년 Reed College (Portland, Oregon), 1학기 재학 중퇴

1974년 Atari 근무, 인도 여행, 홈브루크럽, 선불교

1976년 Apple Computer 설립, Apple Ⅰ 개발 

1977년 West Coast Computer Faire에서 Apple Ⅱ 발표(300대 수주), ’77년 2,500대 판매

1978년 8,000대 판매(Jobs: $1mn)

1979년 35,000대 판매, revenues: $47mn (Jobs: $10mn)

1980년 Apple 기업공개(Jobs: $217mn), Apple Ⅲ 실패

1981년 Time 표지 인물(26세), Lisa 실패

1955. 2. 4 샌프란시스코, Syrian Muslim과 미국 대학원생 사이 출생, Paul and Clara Jobs 부부에게 입양

어린 시절: 과잉활동아(Hyperkinetic), 외톨이, 독불장군

1971년 고등학교 재학시 Wozniak을 만남. HP에서 인턴

1972년 Reed College (Portland, Oregon), 1학기 재학 중퇴

1974년 Atari 근무, 인도 여행, 홈브루크럽, 선불교

1976년 Apple Computer 설립, Apple Ⅰ 개발 

1977년 West Coast Computer Faire에서 Apple Ⅱ 발표(300대 수주), ’77년 2,500대 판매

1978년 8,000대 판매(Jobs: $1mn)

1979년 35,000대 판매, revenues: $47mn (Jobs: $10mn)

1980년 Apple 기업공개(Jobs: $217mn), Apple Ⅲ 실패

1981년 Time 표지 인물(26세), Lisa 실패

1994년 Pixar, “Toy Story” 제작 재개

1995년 Steve, Pixar 매각 모색.

1995년 11월 Pixar, “Toy Story” 대성공

1995년 11월 Pixar, 기업공개

1996년 Apple, NeXTSTEP 인수($429mn), 경영고문 복귀

1997년 임시CEO(iCEO)로 취임

1998년 iMac 판매 대성공

2001년 iPod 발표 

2003년 iTunes Music Store 서비스 개시, 

2004년 8월 취장암 수술

2007년 iPhone 2G 발표후 회사명 변경(“Apple”)

2008년 iPhone 3G 발표

2010년 iPad 발매

2011년 8월 25일 CEO 사임 발표

2011년 10월 5일 사망(56세)



< 스티브 잡스 리더십하에 애플의 수익 >

스티븐 잡스. Steve Jobs


< 스티브 잡스로 인한 애플의 주식 증감 추이 >


스티븐 잡스. Steve Jobs




스티브 잡스의 Vision 전도사 : 집념, 설득력, 열정


떼쓰기: 요구를 들어 줄 때까지 돌아가지 않겠다


   - 1974: Atari 취업 요구

   - 1976: Intel 광고 대행사 Regis McKenna

     * McKenna가 Don Ballantine (Atari 이사) 소개, 

       Ballantine이 “마이크 마쿨라”를 소개 

마이크 마쿨라: Steve의 차고를 방문,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설득, 마쿨라는 5년내 Fortune 500대기업을 들 수 있다고 확신, $250,000 투자, Apple의 지분 1/3 취득, 1977년 1월3일 주식회사로 전환

마쿨라는 Mike Scout(National semiconductor 이사)을 CEO로 영입.


Vision: “세상을 바꾸자”


“We’re here to put a dent in the universe. Otherwise why else even be here?”

“We’re gambling on our vision”. (1984, 맥캔토시 발표 인터뷰)

“Do you want to spend the rest of your life selling sugared water, or do you want a chance to change the world?” (1980, 존 스컬리 영입 면담)

“우리가 실현하고자 하는 것은 전 세계 사람들의 컴퓨터 사용법을 바꾸는 것입니다”

                                - 존 스컬리 스카우트 면담

“세상을 놀라게 하는 멋진 것을 만들어라”


“Every once in a while a revolutionary product comes along that changes everything”. (2007년 iPhone 발표)


스티브 잡스Soul


“My goal is to become ten-billion company with soul”. (1980)

“The back of this things looks better than the front of the other guys, by the way”(1998, iMac 발표)

At the core of what we are is our values, and what decisions and actions we take reflects those values”.

 

 

스티븐 잡스의 감동적인 스탠포드 대학 연설 한번 들어보세요.

 

“Stay Hungry, Stay Foolish” (2005. Stanford 대학 연설)


Apple Values (http://link.argo9.com/30)


“One person, one computer, We are going for it and we will set aggressive goals. 

We are all on the adventure together. 

We build products we believe in. we are here to make a positive difference in society, as well as make a profit. 

Each person is important: each has the opportunity and the obligation to make a difference. 

We are all in it together, win or lose. 

We are enthusiastic! 

We are creative: we set the pace. 

We want everyone to enjoy the adventure we are on together. 

We care about what we do. 

We want to create an environment in which Apple Values flourish”.


스티브 잡스혁신(Innovation)


“It comes from saying ‘no’ to 1,000 things”.

“Innovation has nothing to do with how many R&D dollars you have. When Apple came up with the Mac, IBM was spending at least 100 times more on R&D. It’s not about money. It’s about the people you have, how you’re led, and how much you get it”. (Fortune, Nov. 9, 1998)


“The cure for Apple is to innovate its way out of its current predicament”.

“Innovation distinguishes between a leader and a follower”

“내가 잘 하는 것은 새롭고 혁신적인 제품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그것이야말로 내가 즐겁게 하고 있는 일이다. 나는 소수정예 팀과 일할 때가 가장 즐겁다”.

Jobs views himself less as a mogul than as an artist, Apple’s creator-in-chief.


Think different


스티븐 잡스. Steve Jobs



iMac의 개발


좁은 공간에도 불구하고 회로기판에 전원 표시장치를 집어 넣으라는 Jobs의 요구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근거가 뮙니까?”

 

“Because I am the CEO, and I think it can be done”.



스티븐 잡스. Steve Jobs


2010. 1.29. iPad 런칭 Keynote Speech



The reason, the Apple’s able to create products like iPod is because we’ve always tried to be at the intersection of technology and liberal arts, to be the best of both, to make extremely advanced products from a technology point of view, but also have them be intuitive, easy to use, so that they really fit the use the users don’t have to come to them, they come to the user”.



스티븐 잡스 Management


“Manage the top line which is your strategy and your people and products. And the bottom line will follow”. (iMac 성공시킨 비결을 묻는 질문)

“My model for business is the Beatles”. (60 minuties)


Apple의 NeXT 매수 과정


CEO Amelio: 새로운 OS 필요.

   - Sun, Microsoft, Be(Louis Gassee), NeXT 

   - $37,750만, 애플 주식 150만주로 매입

   - Steve: 애플 주식 150만주, $37,750만 중 지분비율.


스티븐 잡스행운 (Fortune)


1. 4학년 teacher “데디 힐”의 따뜻한 지도

2. Wozniak을 만난 것

3. Apple Computer 최초고객  Pall Terrell(개당 $500, $25,000, oder) 

4. Apple 최초의 투자자 Mike Markkula($250,000)

5. 1985년 Apple에서 fired 된 것

6. 1985년 Lucus Film으로부터 “The Graphics Group”(후에 Pixar로 개명)를 $10mn에 산 것: Pixar Image Computer 때문에 매입했으나, 매출 부진으로 매각함으로써 computer graphics로 전환하는 계기 

7. Pixar에서 John Lasseter를 얻은 것

8. 1989년 Carnegie Mellon에서 “Mach”팀의 핵심 Avie Tevanian을 스카우트.

9. 1995년 “Toy Story” 대히트

10. 1996년 Apple, NeXT를 $429mn에 매수함으로써 Jobs의 복귀

11. Amilo의 유산: Steve가 1997년 7월 CEO로 

    복귀후 6개월만에 흑자로 전환할 수 있었던  

    것은 Amilio의 구조조정 덕분(30억$).       

12. 2006년 Pixar를 Disney에 $7.4bn에 매각하고, Jobs는 Disney의 최대주주가 됨(7%)


스티븐 잡스의 고통스런 시절 (1985-'94, 특히 '89, '93)


“When the NeXT Station proved to be yet another disaster, Steve finally faced up to the truth: the Holy Stevian Empire was collapsing. He considered closing the doors on both companies and getting put of business altogether, but he had been in business since his part-time job at the electronic parts shop as a teen. Waking up in the morning without a company to return or challenging business decisions to make seemed like a bleak, miserable, uninviting way to live.

Under the circumstances, shutting down the business was undeniable the only real choice, yet it seemed unthinkable. Steve closed his eyes to logic and common sense. Instead, he tightening his belt and crossing his fingers. He ordered nearly one-third of staff to be laid-off”. (pp.183-184, from 『iCon』)


“This raked among Steve’s darkest moments, but it was to get even worse, The Japanese company poured in still more, possibly as much as another $70 mn, for a total $200 mn, according to Wired. 1993, Steve had to face the reality; the only way to keep NeXT afloat any longer was by shutting down the hardware business. A reporter who interviewed him when the decision became public found him “fragile, depressed, and withdrawn”. Ross Perot became disillusioned with Steve’s management style, bailed out, and wrote off his investment.

Steve could hardly have known at this dark moment that what remained of NeXT – the impressive NeXTStation operating system software based on the Mach kernel from Carnegie Mellon – would prove to be the springboard for his great triumph” (p.201, iCon』)


“Steve Jobs, once the cover boy of the computer industry, was being lambasted in the press over the problems at NeXT. Fallen heroes make great copy. Steve expect the business press to heap ridicule on him, but that wasn’t the worst part. The demise of Toy Story was secret and hidden in private communications, but once it was public, all pretence would be over. Steve was a failure.

The empire of Steve Jobs was in tatters and seemed unlikely ever to recover”

  (pp.203-204, 『iCon』)


스티브 잡스제품 (Product)


“I’m product guy. I believe if you build great products, people would respond to that” (1997. 12년 만에 Apple에 복귀)

“They don’t bring much culture into their products”. (1996, Triumph of the Nerds”, Microsoft에 대한 비판)

A Lot of times, people don’t know that they want until you show it to them”

“We just can’t ship junk” (2007.Mac World 행사에서 Mac이 비싸다는 기자 질문)


“A great carpenter isn’t going to use lousy wood for the back of a cabinet, even though nobody’s going to see it”.

“Every component should stay sure to itself”.

“We tried to make something much more holistic and simple” (iPod 디자인에서 배울 수 있는 교훈에 대하여)


“iPod’s really just software”


What’s really interesting is –and we talked about this earlier today- if you look at the reason that the iPod exists and the Apple’s in that marketplace, it’s because these really great Japanese consumer electronics companies who kind of own the portable music market, invented it and owned it, couldn’t do the appropriate software, couldn’t conceive of and implement the appropriate software. Because an iPOD’s really just software”.


<source: All Things Digital.–Bill Gates and Steve Jobs at D5> 


스티븐 잡스의 Design & Brand


“People don’t have time to choose everything in their lives”

   - 브랜드는 그 선택의 순간을 도와준다

 

사람들은 디자인을 겉치장으로만 생각합니다. 디자이너는 컴퓨터의 기판이 들어 있는 상자를 넘겨 받고 “멋지게 보이게 만들라!라고 지시를 받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디자인이란 그런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어떻게 보이는가?”나 “어떻게 느끼는가?”의 문제가 아니라 “어떻게 기능하는가?”의 문제입니다. (NYT와의 인터뷰)


 Q. Apple 만의 독특한 “포괄적이고 단순한” 디자인을 창조할 수 있는 비결?


어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민한다고 가정해보지요. 이때 제일 먼저 떠오르는 해결책은 매우 복잡한 것입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여기에서 멈춰 버리지요.

하지만 그 뒤에도 궁리하고 문제와 씨름하며 양파 껍질을 몇 장 더 벗겨내면 종종 아주 우아하고 단순한 해결방법에 도달할 때가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런 해결 방법에 도달하기 위해 시간과 에너지를 소비하지 않는 것이지요.

고객은 현명하며 진정으로 곰곰이 생각해서 만들어낸 제품을 선호한다고 저희는 믿습니다.


스티븐 잡스어떤 사람인가?


성격: “hero-shithead roller coaster”


“The degree to which people in Silicon Valley are afraid of Jobs is unbelievable. He

   made people feel terrible; he made people cry. But he was almost always right, and even when he was wrong, it was so creative it was still amazing”-Robert Sutton

* Sculley called Jobs “a zealot, his vision so pure that he couldn’t accommodate that vision to the imperfections of the world”.


“The big secret about Apple, of course-not-so-big secret maybe- is that Apple views itself as a software company, and there aren’t very many software companies left, and Microsoft is a software company. And, so, you know, we look at what they do and we think some of it’s really great, and we think a little bit of it’s competitive and most of it’s not”. 


해적 선장(Captain of Pirates) 같은..은 .. !


과단성, 뻔뻔함, 독불장군.

Jobs is the man who has excellent intuition, artistic sense and strong will.

A man with gut!

An icon with flaws, full of paradoxes

A visionary and genius

“스티브 잡스와 일하는 것은 가끔 악몽을 꾸는 것과 같다. 이 점을 부인할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그러나 스티브의 두드러진 카리스마와 언제든지 그가 공격할 수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조차도 사로 잡는 이상한 매력은 다른 어떤 경영자도 흉내 낼 수 없는 충성심을 끌어 낸다”(pp.200-201, from 『iCon』)

“스티브 잡스는 언제나 과단성과 뻔뻔함으로 살아 왔다. 가끔은 그런 과감함 때문에 좀 더 조심성 있는 사람들에게 된통 당하고 말았지만 그래도 그가 계속 물 위에 떠서 헤엄 칠 수 있었던 건 그런 과단성과 뻔뻔함 덕이었다. 그보다 조심스런 사람들은 이미 물에 빠졌거나 너무 멀리 가다가 시야에서 사라져 버렸다” (pp.216-217, 『iCon』)


Men of Jobs: 충성심과 능력


Apple Ⅰ: Stephen Wozniak

Macintosh : Jef Raskin( -1981)

Come back to Apple : Gil Amelio

Logo mark & Bland : Regis Mckenna

iMac, iPhone Design : Jonathan Ive

iPod : Tony Patell

iPod : Jon Rubinstein

PIXAR: John Lasseter & Ed Catmull

Tim Cook


Q. Jobs는 무엇을 했는가? 


“잡스는 아무것도 만들지 않았지만 모든 것을 만들었다”    - 존 스컬리

프로그램을 짤 줄 모른다.

제품 디자인을 도면으로 그릴 줄 모른다.

기능에서는 디자인을 요구

디자인에서는 기능을 요구

세상을 바꾸는 제품: 장인 정신

감동을 주는 디자인: 직관

고객의 충성을 이끄는 브랜드 


Q. What can we learn from Apple’s struggle to innovate during the decade before you returned in 1977? 

( Business Week October 12, 2004) 


“You need a very product-oriented culture, even in a technology company. Lots of companies have tons of great engineers and smart people. But ultimately, there needs to be some gravitational force pulls it all together. Otherwise, you can get great pieces of technology all floating around the universe. But it doesn’t add up to much. That’s what was missing at Apple for a while. There were bits and pieces of interesting things floating around. But not that gravitation pull”.


잡스는 예술가(Steve as Artist) !?


“그는 과거를 돌이킬 때마다 사업가보다는 예술가로서, 또한 그가 늘 간직하길 원했던 미래에 대한 비전으로 자신의 인생을 설명하곤 했다.

“Bob Dylan은 나의 역할 모델이다. 나는 그의 노랫말을 모두 알고 있다. 딜런은 결코 정체하는 법이 없다. 정말 훌륭한 예술가는 어느 순간 자기가 어떤 일을 평생 동안 훌륭하게 해낼 수 있다고 깨닫는다. 그리고 세상은 그들을 성공한 예술가로 알아 본다…. 하지만 젊은 예술가는 자기내면의 또 다른 젊은이와 언제나 싸움을 벌인다. 그가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아는 순간은 또한 예술가가 자기가 누구인지 정말로 결정하는 순간이기도 하다. 그가 실패의 위험을 무릅쓴다면 그는 여전히 예술가다. Dylan과 Picaso는 언제나 실패를 두려워 하지 않는다”. 

“나에게 애플은 바로 그런 의미였다. 물론 나 역시 실패하고 싶지는 않다. 상황이 얼마나 열악한지 나는 제대로 몰랐지만 (다시 Apple로 돌아가는 것에 대해) Yes 라고 말하기 전에 많은 것을 생각해 보았다. 나의 가족과 명성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곰곰히 따져 보았다. 결국 이런 것은 문제가 되지 않았다. 내가 원하는 일이었기 때문이다. 내가 최선을 다했으나 그래도 실패하고 만다면 그건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어쨌든 나는 최선을 다했으니 말이다”

   (iCon 스티브 잡스, pp.291-291)


Q. 과거로 돌아갈 수 있다면, 다시 하고 싶은 것?- WSJ, All Things digital, 2007 D5


“옛날 일은 잊어버려야지요.

 지금 우리가 있는 곳은 바로 이곳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앞을 보고 걸어가려 합니다.

 중요한 것은 내일 무슨 일이 일어나느냐 하는 것입니다.

 과거를 돌이켜보며, “젠장, 그때 해고 당하지 않았으면 좋

 았을걸”, “거기 있어야 했어“, “이렇게 하는 게 좋았을걸” 

 라고 후회한들 아무 의미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제 아무런 쓸모가 없는 일입니다.

 

 Let’s go invent tomorrow rather than worrying about what happened yesterday”.


WSJ, All Things digital, 2007 D5


“There’s a lot of things that are risky right now, which is always a good sign, you know, and you can see through them, you can see to the other side and go, yes, this could be huge, but there’s a period of risk that, you know, nobody’s ever done it before.

That’s what keeps you coming to work in the morning and it tells you there’s something exciting around the next corner”.


“I just think about being able to get up every day and go in and hang around these great people and hopefully create something that other people will love as much as we do. And if we can do that, that’s great”


Stanford University Lecture (June 12, 2005)


“Your time is limited, so don’t waste it living someone else’s life. 

Don’t be trapped by dogma – which is living with the result of other people’s thinking. 

Don’t let the opinions drown out your own voice. And most important, have the courage to follow your heart and intuition. They somehow already know what you truly was. Everything else is secondary.

Stay Hungry, Stay Foolish” 


“10 Ways Steve Jobs changed the world”(CNN)


1. Design

2. Music : iTunes (2003)

3. The PC

4. The Post-PC Era

    - iPad : Sold 14.7mn unit in 2010

5. The iPhone : The Smart Phone Revolution

    - minimal design + large response touch 

      screen + solid operating system

6. The Ads : the 1984 Super Bowl communication

7. The Ecosystem

   - a Closed universe of hardware, software and 

      service thanks to tight integration

8. The Mac OS

9. The Apple Stores

10. Apple Inc.


“He changed the world. There may never be another chief executive like him”(CNN). 


스티븐 잡스실패작 7가지


1. Apple Ⅲ: ‘81년, 업무용. 하드웨어의 신뢰성 확보 실패, 동년 출시된 IBM PC가 시장의 주도권

 

2. Lisa: ‘83년, 그래픽 사용자 환경, 비싼 가격($9,995) 탓에 시장이 외면, 1년후 등장한 메켄토시에 의해 밀려 났음.

 

3. Next Computer: ‘89년, 기능면에서 시대를 앞선 제품이나, 지나친 고가로 판매 실패.

 

4. Puck Mouse: ‘98년, Jobs의 Apple 복귀 첫 작품iMac은 성공했으나, 마우스는 너무 작은데다 커서의 움직임을 파악하기 어려워 소비자 불만. 

 

5. Cube: ‘00. 깔끔한 플라스틱 육면체의 소형 테스크탑으로 각종 디자인 상을 휩쓸었으나, 가격이 비싼 반면에 기능적으로 차이가 없어 판매에 실패.

 

6. iTunes phone: ’05년, Apple Motorola와 제휴하여 ROKR라는 이름으로 출시한 전화기, 노래 100곡 저장 가능, 전화 네트워크을 통해 음악을 다운로드 받는 것이 안됨.

 

7. Apple TV: TV와 Mac 컴퓨터를 연결해 영화와 음악을 즐길 수 있도록 한 제품. 설치가 불편하고 흐릿한 영상이 단점.


President Obama


“Steve was among the greatest of American innovators – brave enough to think differently, bold enough to believe he could change the world, and talented enough to do it”

 

“He transformed our lives, redefined entire industries, and achieved one of the rarest in human history; he changed the way each of us sees the world.

 

“The world has lost a visionary”


“10 things Steve Jobs taught us”(CNN, October 5 2012.)


1. Don’t be fazed by setbacks.

 

2. Be confident in yourself.

 

3. One person can change the world.

 

4. Aim for simplicity.

 

5. Try to be humble.

 

6. Or not..

 

7. Competition can be fun.

 

8. Sharpen your business acumen.

 

9. Find your fire.

 

10. Keep your drive alive


Epilogue


Jobs의 성격: 집중, 맹렬함, 완벽주의

 

제품: 통합주의

 

天稟에 가장 맞는 것에 집중할 때, 運이 따르고 성공할 가능성이 가장 높다.

 

   - Jobs는 engineer가 아니라 artist 기질의 경영자였다.        

     예로 맥캔토시에서도 Jobs가 가장 잘 아는 것은 케이스

     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hardware에 집착했고 그 결과 실패(NeXT, Pixar)

 

Jobs 성공은 software에 집중, artist 감각을 살린 design, Organizer의 특징을 살린 다기능 제품. 

 

가능성에 대한 뜨거운 熱望을 포기하지 말라

 

  - 삶의 꿈 ⇒ 열망: 盡人事 ⇒ 待天命: 運

   - Jobs, 가장  어려웠던 1989년 카네기 메론 대학에서 새로

     운 운영시스템 “Mach”팀의 핵심 Avie Tevanian을 스카우

     트, 1997년 Apple로 복구하는 기반. 

 

“내게 원동력을 제공하는 것은 무엇일까?...우리 중 많은 사람들 역시 인류에게 무언가 기여하기를, 그러한 흐름에 추가하기를 바란다. 이것의 본질은 우리가 각자 알고 있는 유일한 방식으로 무언가를 표현하려고 노력하는 것이다. ..우리는 우리가 가진 재능을 사용해 깊은 감정을 표현하고 이전 시대에 이뤄진 모든 기여에 대해 고마움을 표현하고 그 흐름에 무언가를 추가하려고 노력한다. 이것이 나를 이끌어 준 원동력이다”(『스티브 잡스』, 월터 아작슨, p.886)


* 고려대 경제학과 시사경제 김동원 교수님 자료를 참고하여 포스팅하였습니다.



다른 CEO 리뷰 보기>


[CEO 리뷰] 젊은 창업가 블로그 텀블러(trumblr) - 데이비드 카프(David karp)  => 클릭(http://okok.co.kr/48)


[CEO 리뷰] 컴퓨터 황제 빌게이츠 (William Henry Bill Gates )                         => 클릭(http://okok.co.kr/4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스티브잡스는 떠났어도 오랜시간 많은사람들이 기억할거 같네요
    • 뉴론7 님 블로그 방문 환영합니다 :)

      맞아요.. 많은 사람들이 스티브 잡스를 기억하는거 같아요.
      그만큼 스티브 잡스 생애에 선사하는 바가 많았죠 ㅠ
  2. 혁신의 대명사
    잡스 의 일대기를 대략적으로 나마 읽어보고
    갑니다.
    그가 아이패드를 들고 손으로 페이지를
    넘기며 pt을 하든 장면은 감동적이 였지요
    좋은 정보 감사 합니다.
    • 그쵸.. 정말 잡스 PT .. PT 의 정석이라 불리며 청바지에.. 편한 복장입고 잘했는데 그립네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