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맛집] 강릉 초당순두부 (초당할머니순두부) - 차원이 다른 최고 두부맛집+수요미식회맛집

2016.01.25 17:59 여행·맛집/맛집


강릉맛집


 강릉 초당할머니순두부

담백하고 순수한 최고 두부맛집



갑작스레 떠나게 된 강원도 강릉여행. 


※ 여행 비하인드스토리는  클릭

 

정말 오래간만에 떠난 여행이기도 하고 바닷가에 온 기분을 내려 괜찮은 횟집을 알아보던 중에

여자친구가 극구 말리며 정말 꼭. 가고 싶은 곳이 있다며 [강릉 초당할머니 순두부], 일명 초당순두부를 먹으러 가자고 하더군요.

 

몇 년 전 가족여행에 와서 홀딱 반해버렸다는 맛이라길래 찾아보니 온통 강릉은 초당할머니순두부 후기뿐..

그리고 검증된 맛집소개프로그램인 수요미식회에도 나와 더더욱 유명해진 곳이었습니다.

 

그리하여 과감하게(?) 회를 포기하고 향하게 된 곳이 바로 초당순두부집이었습니다.


[강릉맛집] 강릉 초당순두부 (초당할머니순두부)

 

조금 아침 일찍 서둘러 강릉초당순두부집을 찾았습니다.

초당할머니순두부집을 찾아가는 길은 수많은 강릉초당순두부맛집이 모여있는 '초당순두부길'에서 유난히 사람들이 많이 보이는 곳이 바로 이 초당할머니순두부 집이었습니다. 위 좌측 간판이 가장 먼저 눈에 띄였습니다. 사람이 많이 몰리는데에 비해 주차장은 좁은편이라서 주차공간을 마련하는데 꽤나 시간이 걸렸습니다.

 

강릉 초당순두부 영업시간

 

 개점 7:30 - 폐점 20:00

 

[강릉맛집] 강릉 초당순두부 (초당할머니순두부)

조금은 올드 해보이는 건물 두채.

아침부터 초당할머니순두부를 찾아오는 사람들을 모두 수용하지 못해, 10여분 대기를 해야했습니다.

가족여행객들이 많아 보였는데 두부만큼 자극적이지 않고 건강식에다 린아이부터 어른들까지 좋아할만한 음식은 없는 것같습니다.


 

[강릉맛집] 강릉 초당순두부 (초당할머니순두부)

 

입구에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작은 건물의 문틈으로.. 직접 두부를 짓고계시는 두부장인(?)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보기만 해도 힘겨워 보이지만.. 기계도 아니고 이렇게 힘겹게 직접 손으로 빚은 두부의 손맛이 기대가 되었습니다.

 

"아! 제대로 잘 찾아왔구나!"

 

먹기도 전부터 잔뜩 기대감에 부풀었습니다.


[강릉맛집] 강릉 초당순두부 (초당할머니순두부)


워낙 예전부터 유명한 곳이기에 빛바랜 신문들 스크랩이며 해외 맛집소개글. 예전 방송모습들이 벽면을 가득 채웠습니다.

어떤 스크랩은 내 나이보다도 더 많아 보이기까지 하더군요. 

수요미식회 방송을 보다보니 이 곳이 초당두부마을의 두부집 중 두번째로 생겨 초당순두부를 전국적으로, 그리고 전 세계적으로 알린 그 집이라고 하더군요.

 

강릉 초당할머니순두부 메뉴&가격

 

순두부백반 7,000원

얼큰째복순두부 8,000원

모두부 10,000원

 

* 째복이란 ? 동해안 자연산 비단조개

 

두명이서 순두부 백반 1, 얼큰째복순두부 1, 그리고 모두부는 1/2모(반모) 를 시켰습니다.


 

[강릉맛집] 강릉 초당순두부 (초당할머니순두부)


소박하면서 정갈하게 나온 한상 나온 모습입니다. 


 김치, 깍두기, 멸치, 깻잎절임, 된장찌개, 비지..


된장찌개는 순수 집된장으로 끓인 듯 짠 맛이 강했습니다. 하지만 깔끔한 맛

단독으로 먹기에는 짜나 심심한 두부와 아주 잘 어울리는 조합. 


그 외에 두부와 어울리는 소박한 반찬,  멸치볶음이며 깻잎이며 된장찌개며 정말 완벽한 조화였습니다. 



[강릉맛집] 강릉 초당순두부 (초당할머니순두부)

 

그 중에서 정말 일품이었던 비지. 

일반 비지보다 담백하게 짭쪼롬한 맛이 느껴지는데 계속 구미를 당기는 맛


[강릉맛집] 강릉 초당순두부 (초당할머니순두부)

 

순두부 백반 / 7,000원

 

순두부백반의 메인요리 뽀오얀 순두부

살짝쿵 간장을 더해 간을 맞추고 바로 한 입 쏘옥~

그런데 간수가 들어가 자체만으로 약간 짭짜름하여 간장은 안넣어도 전혀 심심하지 않았습니다. 


입속에서 느껴지는 순수하고 담백한 두부.자체의 맛이 느껴집니다.

몽골몽골한 식감의 달근하면서 고소한.. 묵직한.. 일품 중 일품

감탄사를 더해 밥도 살짝 말아서 국물까지도 후루룩 마셨습니다.



 

[강릉맛집] 강릉 초당순두부 (초당할머니순두부)

 

얼큰째복순두부 / 8,000원

 

 강릉 째복이 들어간 강릉초당 순두부찌개

 조미료가 들어가지않아 역시나 깔끔하면서 칼칼한 맛.

 순두부 만으로는 심심한 맛을 순두부찌개로 짭짜름 그 맛의 발란스를 잡았습니다. 

그래도 자꾸 순두부로 손이 가는건 어쩔수 없더랍니다.

 


[강릉맛집] 강릉 초당순두부 (초당할머니순두부)

 

초당순두부 모두부(반모) / 5,000원

 

두부의 결이 그대로 보이는 초당순두부의 액기스 모두부입니다. 

먹을 수록 감동받는 고소한 두부 자체의 맛




1982년 개업한 .. 2대째 이어지고 있는 강릉 초당할머니 순두부. 

20년간 늘 같은 시간 일어나 직접 두부를 만드는 이 사장님의 열정과 노력이 그대로 묻어나 두부 자체의 순수한 맛의 정말 차원이 다른 맛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어딜가도 맛보지 못하는 두부의 진짜 맛을 느낄 수 있어서 참 감사했습니다. 


이 곳이야 말로 평생에 있어 '꼭 가보아야 할 식당'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